JMS 정명석 목사, 왜 이단이 되었나? 기성교단의 질시와 배척

보수 신학 VS 진보 신학
기독교 신학의 세계사적인 큰 조류로는 보수주의 신학과 진보주의 신학으로 대변될 수 있습니다. 보수주의 신학은 성경무오설1에 입각하여 성경을 문자 그대로 받아들어야 하며, 성경에 나오는 기적 같은 일들과 예수님의 전지전능한 능력을 강조하며 예배의식에 있어서도 전통적인 방식을 고수하는 입장입니다.

진보주의 신학은, 성경은 모두 진리이지만 인간에 의해 기록되었다는 점에서 그 시대적, 사회적 상황을 반영하여 해석하여야 하며, 예배의식 등에 있어서도 전통 방식만 고집하지 아니하고 시대 변화에 맞는 새로운 방식을 접목시키는 것을 폭넓게 허용하는 입장입니다.

우리나라는 보수주의 신학 중에서도 가장 보수적이라고 일컬어지는 장로교파 선교사들에 의해 기독교가 전파되어 장로교파가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감리교파가 창설되었을 당시 장로교파에서는 감리교파를 이단으로 규정하며 맹비난한 바도 있습니다. 순복음교회 교단에 대하여도 지금까지도 기존 교단에서는, 순복음교회는 헌금을 많이 하는 만큼 구원을 받는다고 가르치는 사교라고 몰아붙이며 이단시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교세 확장의 센세이션
보수주의 신학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며 보수주의가 뿌리 깊게 박혀 있는 한국의 기독교 현실 속에서, 성경을 과학적 역사적 진리와 합치되게 합리적으로 해석하는 기독교복음선교회의 교리는 기성 교단의 교리와 큰 충돌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더군다나 1980년대 군사독재정권 시절의 암울한 시대적 상황 속에서, 종교는 사치이고 현실 도피로 여겨지며 대학가 전도에 어려움이 많았던 당시에도 기독교복음선교회의 교세는 젊은 청년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불길처럼 번져나갔습니다.

jms 정명석 목사 19981212서울지역연합예배
1998년 12월 12일 서울 지역 연합예배, 정명석 목사 설교 ⓒ 정명석.COM

 

기독교복음선교회는 진보주의 신학 중에서도 매우 진보적인 편에 속합니다.
예를 들어, ‘태양아 멈추어라’라는 성경의 여호수아 편에 대하여, 보수주의 신학의 입장에서는 성경에 나온 문자 그대로 태양이 멈춘 기적 같은 일이라고 설명하는 반면에, 기독교복음선교회는 성경구절여호수아 10장 11절을 근거로 그것은 태양이 진짜로 멈춘 것이 아니라, 당시 태양을 멈추었으면 할 정도로 단시간 내에 전투를 신속하게 마쳐야 했던 시대적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우박이 내려 단시간 내에 전투를 승리로 이끌게 되었다고 설명합니다.

그리고 노아의 방주 사례에 대하여도, 기존의 보수주의 신학의 입장에서는 말 그대로 온 세계가 물로 덮혀 심판전체심판을 받았다고 가르치지만, 기독교복음선교회에서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죄 없는 사람들까지 심판한 것은 아니며, 지구상의 물은 항상 순환하는 것이기 때문에 온 지구를 물로 덮은 것이 아니라 그것은 하나님을 알고도 부인한 이스라엘 민족에만 해당하는 심판부분심판을 의미한다고 가르치는 등 성경을 과학이나 역사적 사실에 배치됨이 없이 합리적으로 해석하는 것을 특징으로 합니다.

기성교단의 질시와 배척
기독교복음선교회는 기본적으로 성경은 가장 궁극의 진리로서 과학적, 역사적, 문학적 진리와 일맥상통하므로 이에 맞게 성경을 해석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바로 그러한 합리적이고 진보적인 성향이 1980년대 젊은 대학생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고, 청년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교세가 급속도로 확장되어 나갔습니다.

1980년에 시작된 교단은 불과 10년만에 10만명이 넘는 교단으로 빠르게 성장하였습니다. 정명석 목사의 강연을 들은 대학생이 또 다른 대학생에게 전파하고, 그 대학생들이 방학 때는 지방에 내려가 지방에서도 전도를 하는 등 교세는 급속도로 성장하였습니다.
특히, 기독교복음선교회는 기존 교단의 기독교 신자들이 주로 전도되어 교세가 크게 확장되었습니다. 기독교복음선교회의 교세가 급속도로 성장하였다는 것은 바꾸어 말하면 기존 교단의 교세가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무서운 속도로 빠르게 성장해 나가는 기독교복음선교회를 보면서 위기의식을 느낀 기성 교단에서는 기독교복음선교회를 눈에 가시처럼 여기며 이단시하고 배척하였던 것입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6개

    1. 자식자랑 팔불출이라는 말도 있지요 그만큼 자식이 잘되는게 좋다는 건데
      자녀들이 주님을 버리지않고 세상 술문화 음란문화에 빠지지 않고 하나님을 알고자 하는 이들이 많은곳을 왜 미워하고 시기하고 질투하는 걸까요. 잘한다고 칭찬해야지 않을지요
      ㅎㅎ 저도 40대중반이 접어들었어요 혹시 저도 이런면이 있진 않은지 뒤돌아보게 되네요.

  1. 당시 주치호선생이 교회에도 오시고 설교때도 자주 언급되었죠 이런 악평기사를 썼던 분이란 사실을 나중에야 알았습니다 목사님은 그일을 나쁘게 보지않고 오히려 소통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셔서 인상깊었습니다

  2. 전에 교회다녔을때 휴거를 가르친 목사님은 예수님이 다시 오시면 육이 하늘로 올라간다고 하셨죠. 그날을 생각하며 학교생활을 하는 저로서는 공부해서 뭐하나? 돈벌어서 뭐하나? 휴거되면 소용없는데…하며 많이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생각이 나네요.
    정명석 목사님 말씀듣고 그 모든 문제의 답을 받고는 아픈머리가 싹 낳았어요.
    진리가 자유케하리라 말씀을 실감하며 행복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3. 다른 것과 틀린것을 잘 구별할 줄 알면 좋을텐데…
    다르다고 이단 시 하는 풍조가 사라지길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